2011 봄 여름

포토그래퍼: Mert&Marcus
스타일리스트: Joe McKenna
캐스팅: Querelle, Sasha Pivovarova, Kasia Struss

갤러리

2011 봄/여름 미우미우 여성복 캠페인은 공연과 무대를 떠오르게 합니다. 여성의 상상력과 욕망의 모든 측면이 성격과 옷장, 양 측면에서 그대로 드러나는 반짝이는 거울의 전당이 있습니다. 소재, 색상 및 재단이 그들이 담고 있는 캐릭터만큼이나 시적이고 복잡합니다.

쿼렐 얀슨(Querelle Jansen), 사샤 피보바로바(Sasha Pivovarova) 및 카시아 스트러스(Kasia Struss)가 모델로 참여하고 머트 알라스와 마르커스 피고트가 런던에서 촬영한 이 캠페인은 완전히 뒤로 넘긴 슬릭백 헤어에 크림슨 립으로 거의 숨을 쉬지 않는 마네킹의 느낌으로 스타일링했습니다. 하지만 수동적인 느낌과 달리, 유명 인사에 집착하는 사회를 반영하여 전반적으로 매우 공격적인 느낌을 연출했습니다.

영화 의상에서 영감을 얻어, 꽃, 화염, 뱀, 별 프린트를 세련된 효과에 적합하도록 재구성했습니다. 하늘거리는 새틴, 묵직한 코튼, 가죽이 어우러진 재단은 그래픽적 효과를 주지만 언제나 여성적인 실루엣을 잃지 않습니다. 초자연적으로 깊고 밝고 대담한, 강렬한 색상을 이용했습니다. 블랙, 화이트, 루비, 사파이어, 에메랄드와 반짝이는 골드와 실버를 병치하는 방식이 놀랍다면 형광 핑크, 레몬 및 라임의 강렬함은 더욱 신선하고 예상치 못한 느낌을 자아낼 것입니다.

가장 강렬하게 생기를 더하는 방식의 탐험인, 여성의 정체성에 대한 연구는 매혹적인만큼이나 장난스럽고도 독창적입니다.